qna

소음이 귀에 들려 왔다 아래쪽 차도를 달리는 자동차의

승욥 0 44

소음이 귀에 들려 왔다 아래쪽 차도를 달리는 자동차의



소음이 귀에 들려 왔다 아래쪽 차도를 달리는 자동차의 엔진 소리도 났다 이윽고 안정태는 멈추었던 숨을 가늘게 뱉어내면서 탁자 위의 전 화기를 집어 들었다 얇은 입술을 굳게 다물고는 굵으나 보기 좋은 손가락으로 다이얼을 눌렀다 신호가 가는 소리가 들리더니 이내 굵 은 목소리가 전화를 받는다 여보세요 청장님 저 안정태올시다 어이구 이거 웬일이오 안 부사장께서 전화를 다 주시고 갑자기 전화 올려서 실례를 한 건 아닙니까 전화선을 타고 들려 오는 박동호의 놀란 목소리가 마음에 걸린 안 정태가 조심스럽게 물었다 아니 아니오 그저 놀라서 그와는 이무섭과 함께 딱 한번 만난 적이 있다 안정태는 수화기를 고쳐 쥐었다 저 오늘 아침 신문 보도를 보았습니다 미사리에서 시체 세 구가발견되었다는 것말입니다 아아 그것 지금 수사중이오 박동호의 목소리가 가벼워졌다 국립 과학 수사 연구소에서 오늘중으로 신원 확인이 될 것 같습 세 구의 시체 209니다 펄이 진해서 그렇습니까그건 다행이군요저는 아무래도 그 사람들이 우리 하들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요그래요 나도 그런 생각을 하고 있었지요 그런 짓을 할 놈은 대 부i한민국에 김원국의 조직밖에 없지 않겠어요 네 그런데 그런데 윌니까 그들이 우리 부하들인 것으로 신원이 드러난다면 아무래도 저나 여러 어른들이 활동하고 있는 것이 또 다시 여론의 표적이 될 것 같 아서 말입니다 지난번에도 언론의 표적이 되어서 골탕을 먹었는데 만일 그 사람들이 우리 부하라면 또 다시 우리가 부각될 것 아닙니까 겨우 잠잠 해졌는데 말입니다 301 1것이 이건 대장님도 같은 생각이십니다 그렇다고 결과를 숨길 수도 없rl 않겠소 더구나 김원국 조직이 저지른 일이라면 말이오 청장님께서 손을 써 주십시오만일 저희들이 다시 언론의 표적 이 된다면 곤란하지 않겠습니까 지난번 아주일보 사건을 생각해 보 십시오 그러자 박동호는 대답하지 않았다 이재영의 폭로 기사가 비록 가 명이었지만 박동호도 조연급 출연자였기 때문이다 부탁 드립니다 청장님 210 밤의 대통령 제2부 lil

Comments

Categories

Search

Tags

등록된 태그가 없습니다.

Popular

Poll

등록된 투표가 없습니다.

Recently